장어하면 풍천장어(風川長魚))라는 말이 많은데, 풍천이란 무얼 가리킬까? 풍천장어의 유래와 뜻을 보면, 전라북도 고창군에 흐르는 주진천(인천강)과 서해가 만나는 고창군 심원면 부근, 즉 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을 풍천이라 하며 그곳에서 잡히는 장어를 풍천장어라 한다. 과거 풍천이라는 지역이 있어, 그 지역에서 잡히는 장어를 풍천장어라 하기도 했다는 설이 있다.


고창 지역 주민들은 주진천(인천강)을 풍천강이라 부르기도 한다. 주진천에는 하루 2번 정도 바닷물이 들어오는데 자연산 장어가 바닷물과 바람을 함께 몰고 들어온다는 풍(바람 풍,風) 천(내 川,천)을 가리켜 풍천장어라 하기도 한다. 바다 쪽 갯벌이 간척되기 전, 바닷물이 지금보다 훨씬 더 내륙으로 들어왔는데 장어는 민물에서 7년 ~ 9년을 살다가 산란을 위해 바닷물과 민물이 합해지는 지역에 머문다. 그렇게 바다와 민물이 만나는 곳을 풍천, 그곳에서 잡히는 장어를 풍천장어라는 설이 유력하다.





서해바다와 만나는 주진천








# 3마리 기본 굽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