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KBS N SPORTS의 아나운서 윤태진.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주 중의 알럽베를 책임졌었다. 윤태진, 최희, 정인영 등과 함께 KBS N SPORTS의 여성 아나운서 3대장이라고 불렸다. 단아한 이미지의 최희와 모델급 몸매를 가진 정인영에 비해 윤태진은 정반대로 아담하고 귀여운 이미지 담당. 정인영과는 입사 동기이다. 입사했을 때부터 지금껏 같이 붙어다닌다고 한다. 나이는 정인영이 2살 더 많다. 의지할 수 있는 언니 같은 스타일이란다. 그런 정인영을 보고 윤태진은 '대나무 숲' 이라고 한다.


배성재의 텐에서 이따금 윤태진 노래와 춤을 곁들여 부르곤 한다. 밝고 쾌활하게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매력적인 아나운서다.


# 윤태진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taecongs/?hl=ko



배성재의 텐 에서 윤태진 아나운서가 부른 피너츠(원곡 상상밴드), 더 테러 라이브





어린 시절부터 무용을 전공하다가 아나운서를 준비한 윤태진 아나운서.  2010년 미스 춘향 선발 대회에서 수상(선)을 한 뒤 진과 함께 아침마당에 출연했었는데 당시 이금희 아나운서가 방송 끝나고 아나운서를 해 볼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고 한다. 그 전에는 '아나운서는 나와는 뭔가 다른 사람들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그 말을 듣고 나서 한번 해 보자'는 마음을 가졌다고 한다. 


사실 당시 부모의 경제 상황이 어려워져서 무용을 포기해야 되나 하는 고민이 있던 차에 이금희에게 권유를 받으며 방송이라는 새로운 진로에 대해 생각하게 되면서 결심하게 되었다고 한다. 가족들이 처음에는 아나운서로의 진로 변경을 의아해했다고 한다. 그녀가 어릴 때부터 무용으로 성공하는 게 꿈이었고, 항상 그 진로로만 갔기 때문이다. 하지만 붙으니까 부모님이 좋아하셨다고. 아나운서 준비 5개월 만에 바로 공채 계약직에 합격.



프리랜서로 퇴사한 최희를 대신해 2014년 프로야구 시즌부터 아이 러브 베이스볼의 평일 진행을 맡게 되었다. 기존에 맡았던 주말은 동기 언니 정인영이 진행하기로 했다.


# 윤태진 내용 출처 https://goo.gl/sjnim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