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에서 아내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독극물을 이용해 죽인 남편이자 의사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당시 A씨는 심장병을 앓던 아내가 쓰려져 숨졌다며 곧바로 장례까지 치뤘으나 이를 수상히 여긴 유가족의 신고로 경찰 조사가 시작되었다.



A씨는 자신이 내린 처방으로 인근 약국에서 수면제를 샀고, 약물은 자신의 병원에서 가져와 아내에게 주입해 직접 살해한 혐의다. 이 사건은 A씨가 죄책감에 의해 자살에 실패한 후 자백하면서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게 되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