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이진욱 복&복


리츠칼튼 호텔 출신의 복집이라고 한다.

메뉴판에도 딱~ 써 있다.

전체 분위기는 그냥 호프집 같은 분위기.

복집이나 일식집의 그런 분위기는 없다.

복이라 가격 역시 만만치 않고,

서빙은 한 명이 한다.


복 곤이를 먹기 위해 따라갔지만, 재료가 없어서 못만든다고 한다.

복 회, 복 튀김, 모주를 먹었다.

맛은 뭐 그냥그냥 그런 맛. 딱히 좋지도 싫지도 않은 그런 맛.

복 튀김, 복집 치고 튀김 껍질이 두꺼운 편. 가격이 2~3만 가량.

복회는 사진에 보이는 정도가 가격이 8만쯤 했던 듯 하다.

서비스로 나오는 복지리, 미나리향이 너무 강해서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

모주에 계피향 조금 빼고 더 묽게 했으면 좋을텐데의 아쉬움.


다음에 가보면 복 칼국수 먹어봐야겠다.

가격이 9천원인데 복이고 그 구성을 보면 괜찮을 듯 하다.



지도 크게 보기
2013.2.19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