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리포와 천리포를 가는 길목에 있는 백화산가든, 한식 뷔페집이다. 숙소 아저씨도 추천하는 가성비와 맛을 자랑하는 곳 백화산가든인데 만리포를 3번 이상 가고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만리포와 천리포 음식점, 횟집들 비싸고 맛도 없다. 


게국지는 너무 짜고 새우냄새가 강렬해서 못먹을 정도다, 거의 절임 수준이었다. 그리고 회는 몇점 되지도 않는데 기본 5만원 이상에, 칼국수까지 맛 없을 정도니 할 말이 없을 음식점들이다. 여행의 1/2 정도는 편의점 음식과 중국음식, 치킨으로 때웠으니 그 맛을 알만하지 않은가!


백화산가든은 펜션 아저씨도 추천해준 곳이었다. 긴가민가 했지만 다양한 반찬에 고기쌈만 해먹어도 가성비를 충분히 뽑을 수 잇는 곳이다. 백화산가든 가격은 1인당 5천원 선불이다.


백화산가든에서는 정육점도 겸하고 있다. 1근에 대략 1만원 정도, 가격도 착하고 맛도 괜찮은 수준이다. 고기를 드실거면 필히 사가야 된다. 만리포에서는 고기를 파는 집도 없을 뿐더러 팔더라도 비싸다.





지도 크게 보기
2015.9.2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korea restaurant, baekhwasan garden, Taean, malipo, Cheonlipo





https://www.DOLZIKOO.COM

일상, 유머, 여행, 음식, 뉴스, 정치 뉴스 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