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정우성 버스안에서




영화 '더킹'에서 정우성이 자자의 안무와함께 버스안에서를 열창했다.

정우성 버스안에서는 1996년 '자자'의 버스안에서가 원곡이다.


더킹 영화는,

대한민국의 왕은 누구인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 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는

우여곡절 끝에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을 만나

핵심 라인을 타고 승승장구 하게 된다

 

정권이 교체되는 중요한 시기,

새로운 판을 짜며 기회를 노리던 이들 앞에

예상치 못한 위기가 닥치는데…

 

대한민국이 속 시원하게 뒤집힌다!



자자 버스안에서, 더킹에서 정우성이 부른 노래 버스 안에서







더킹 영화소개






비슷한 시기의 루머스 스톰







손상미 헤라의질투








 

 대한민국 사상 초유의 사건! 속 시원하게 뒤집힌다!

 통쾌한 전개! 압도적 영상미!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경험하라!

 

 영화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 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다. 그간 사회적 약자를 통해 대한민국의 부조리함을 담아내며 메시지를 전달했던 영화들과 달리, 이번 영화 <더 킹>은 세상 위에서 군림하는 권력가들의 민낯을 들춰내며 새로운 시각으로 사회가 가진 부조리함을 담아냈다. 이같이 <더 킹>은 ‘대한민국의 왕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관객들에게 던지며 시작된다.

 

 한재림 감독은 2014년경, “대한민국처럼 권력자들이 살기 좋은 나라가 있을까?”라는 답답함에서 <더 킹>의 기획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의 답답함은 사회가 가지고 있는 부조리함과 영화적 판타지를 결합하며 비로소 <더 킹>으로 완성되었다. 세상 위를 군림하며 자신의 입맛대로 움직이고 싶어 하는 권력에 대한 욕망을 관객들에게 거부감 없이 표현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한재림 감독은 사건 위주의 전개보다는 한 남자의 일대기 안에 담긴 우여곡절, 희로애락을 보여주고자 노력했다. 그리하여 박태수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확대해가는 스토리는 관객들에게 몰입감을 선사하며 그 끝에서는 짜릿한 카타르시스까지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198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격동의 시절을 겪은 대한민국의 현대사를 치열한 뒷모습이 아닌 최대한 우아하고 클래식하게 표현했을 뿐만 아니라 현실에 대한 풍자도 놓치지 않았다.

 

 영화적 재미와 그 안에 담긴 풍자를 통해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지는 영화 <더 킹>은 2017년 센세이셔널한 대한민국의 오늘을 그려내며 1월의 포문을 열 것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