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블 야자


2003년인지 2004년인지 게임업계로 전직하던 때 이마트에서 구매한 손바닥만한 화분

당시에는 책상 위가 허전해서 이마트 간 김에 충동적으로 구매한 테이블야자인데

시간이 흘러 2012년이 되니 참 아련하다.

게임 개발을 하고 싶어서 전직하던 그 때, 그 생각이.

물론 지금은 테이블야자처럼 머리가 굵어져 그런 생각이 없다.

한 명의 직장인이랄까.


나와 함께 이 책상 저 책상을 떠다니던 테이블야자.

예전과는 다르게 요즘은 책상에 뭘 올려두지 않는다.

회사 옮겨 다닐 때마다 이 테이블야자를 항상 테이블 위에 올려두었는데

3번째 분갈이 때였는가 그 때부터 이놈이 머리가 굵어져서 집에만 놓아두게 되었다.


머리가 더 굵어져 이제 4번째 분갈이가 다가온다.

오른쪽 놈이 잘 큰다.

왼쪽 놈은 거의 죽을 뻔한 다음 가지 다 쳐내고 지금은 저리 초라한 모양새


손바닥만한 놈이 이만큼이나 자라다니, 시간도 빠르고도 참 빠르다.

테이블야자는 이만큼이나 컸는데 나는 큰 것 같지도 않고.

업계에서도 그리 이슈를 남긴 개발작도 없고.

쓰고보니 왼쪽 놈 같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