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7일 오후 5시쯤,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 입구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이른바 낙성대 묻지마 폭행 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던 김씨가 맞은편에서 내려오던 여성을 향해 폭행을 하며 사건은 시작됐다. 이 광경을 목격한 곽경배씨가 김씨를 막아서자, 김씨는 흉기를 꺼내 휘둘렀다. 다행히 주변에 있던 고등학생과 시민의 도움으로 김씨는 붙잡혔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체포되었다.


곽경배씨는 보라매병원으로 이송되어 5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지만, 엄지손가락을 뺀 오른손 손가락 4개가 모두 감각이 없는 상태이고, 재활기간이 2년, 그마저도 온전히 돌아올 가능성이 70%라고 한다.


더구나 폭행을 휘두른 김씨는 노숙자로 밝혀졌다. 


의인은 많지만, 그 의인들을 뒷받침해줄 안전장치들이 너무 부족하다. 의상자로 지정되면 치료비를 국가에서 지원받을 수도 있다. 문제는 경찰 조사와 법무부 심의를 거쳐야 하는데 수개월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고, 당장 치료비는 사비로 지급해야 된다.


현재 엔씨스포트문화재단이 곽경배씨의 치료비 전액을 후원하기로 했다는 뉴스가 보도되고 있다.




# 낙성대 묻지마 폭행 https://goo.gl/zcNDjb























댓글 0